조회 수 1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관계가 나를 반복적으로 괴롭힌다면


나는 왜 사람들의 관계가 이렇게 힘들까?

“나는 왜 이렇게 사람들과의 관계가 어려운 걸까?”

현대를 살아가는 많은 이들의 고민 중 하나가 바로 ‘인간관계’이다. 이 사회의 구성원이라면 자의든 타의든 간에 사람들과 부대끼며 살아갈 수밖에 없다. 또한, 현대사회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사람들은 과거와 같은 직접적인 만남을 통한 연결뿐만이 아닌 인터넷 커뮤니티나 SNS와 같은 간접적이고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도 연결된다. 우리는 이른바 ‘관계의 홍수’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관계에 대한 접근성은 더욱 커졌지만, 원치 않는 불편한 이들과도 실시간으로 연결되어 있게 되는 아이러니한 경우가 생기게 될 수 있다. 그리고 인간관계로 인한 외적, 내적 갈등도 더욱 커지기 마련이다. 단언컨대, 인간관계로 인한 고민을 한 번이라도 해보지 않은 이들은 없을 것이다. 

그중에서도 관계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는 환경을 유독 견디기 힘들어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은 타인들의 눈빛을 불편하게 느끼며,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늘 주눅 든 모습이다. 여러 사람 앞에서 발표라도 할 때면 얼굴이 빨개지고 식은땀이 등줄기를 타고 흐르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타인과의 대화가 두렵고, 사람들의 말 한마디에 쉽게 상처를 입는 사람들도 있다. 아마 내 주변에 있는 가까운 가족, 지인 혹은 나 자신의 모습일 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을 이들에 대해 ‘소심하다’ 혹은 ‘수동적이다’라는 말로 쉽게 평가절하하곤 한다. 하지만 관계가 힘든 이들이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일이 녹록지는 않다. 관계를 받아들이는 자신의 반응은 의식적이라기보다는 다분히 무의식적이며, 상당히 자동적이기 때문이다. 또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어느 지점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감이 오지 않는다. 그래서 이들이 받는 세간의 평가는 더욱 억울하기만 하다. 

인간관계에서 불편함을 느낀다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자신에게 구체적인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 삶에서 특정 인간관계가 늘 문제가 일으켜 오지는 않았는가? 관계에 대해 ‘두려운 것’ 혹은 ‘극복하기 힘든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가? 유독 같은 이들에게, 혹은 같은 상황에서 불편함을 느끼지는 않는가? 자신에게 이러한 질문을 던지고, 스스로 이에 대해 고민해 보는 것은 관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는 첫 번째 단계이다.
 

내가 관계를 바라보는 관점을 살펴보자

인간관계는 혼자서 맺는 것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인간관계에서 생기는 여러 문제를 타인의 탓으로, 혹은 우연히 벌어진 상황의 산물로 돌리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그렇게 여기는 것이 자신은 방어하면서도 마음이 편한 방법이기도 하다. 물론, 다행히도 상대방이 그런 주장이 통하는 합리적인 관계라면 논쟁을 통해 어느 정도 절충점에 이를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스쳐 지나가는 일시적인 갈등이 아니라 반복적인 관계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라면, 이야기는 조금 달라져야 한다. 나와 관계를 맺는 상대방이 누구인가와는 별개로 같은 패턴의 문제들이 늘 발생하는 경우라면, 상대방에게만 초점을 맞추던 습관에서 벗어나 관계를 바라보는 ‘나’의 관점에 초점을 맞추어 볼 필요가 있다. 나, 타인, 그리고 관계를 바라보는 관점이 관계를 어긋나게 만들 수 있다. 그리고, 주의를 기울여 자신의 시각을 살피지 않으면 왜곡된 관점들은 일상에 ‘숨어버린다’. 이는 자신이 노란빛 색안경을 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이가 ‘세상은 원래 노란 것’이라 여기고 살아가는 것과 같다. 

제프리 영(Jeffrey E. Young)이 주창한 스키마 치료 이론(Schema therapy theory)에서는 이러한 관점을 스키마(schema)라 지칭한다. 우리는 삶에서 겪는 모든 상황, 사건들을 날 것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스키마라는 필터를 통해 여과된 형태로 마음에 담는다. 관계를 왜곡시키는 필터는 많은 상황들 중 유독 인간관계의 어려움을 집중 조명하며, 우울이나 불안, 분노와 같은 부정적인 감정 반응들을 만들어낸다. 자신이 어떤 형태의 스키마를 통해 타인과의 관계를 바라봤었는지에 대해 고민하는 것은, 반복되는 관계의 문제를 차단하는 실마리가 될 수 있다.


중략


더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기사 링크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정신의학신문

[작성자] 신재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링크] http://m.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2659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