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행복을 연습하다 - 삶의 조각 기쁨 발견하기

[정신의학신문 : 이두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행복을 연습한다, 어쩐지 인위적이다. 거부감마저 느껴진다. 왠지 행복이란, 어떤 조건이 맞으면 저절로 주어지는 느낌이다.

'이번 시험에 합격하면 이제 행복 시작이다.' '짝사랑하는 그와 이어진다면 행복할 거야.' '행복은 결국 돈이다.'

이러한 가정들이 틀렸다거나 현실과 행복은 별개다, 전적으로 마음에 달렸다는 이야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다.

살아가다 보면 피할 수 없는 순간이 있다. 해내야 할 때, 버터내야 할 때도 있다. 도무지 긍정하기 힘든 순간들도 많다.

다만 이러한 삶의 고비들을 넘다 보면 잊어버리기 쉬운, 항상 곁에 있는 것들을 되짚어 보고 싶다.

 

가만히 보고 있자면, 아이들은 참 즐겁다. 별 이유 없이 하나가 뛰쳐나가면 다른 아이는 그것을 따라가느라 기쁘다.

우리가 5분이면 가는 길을 아이 홀로 가면 한 시간이 걸린다. 아이의 눈에는 들풀이 보인다. 구름도 보이고, 나무도 보인다. 매일 가는 그 길이 매일 다르다. 산책하는 멍멍이 한 마리라도 있을라치면 눈을 떼지 못한다.

누구나 귀여운 강아지 한 마리를 본 것으로 기뻤던 적이 있다.
 

하늘은 아름답다. 이를 '인식하면' 행복하다. 하지만 일상의 많은 아름다움들은 '인식되지 못하고' 자동적으로 흘러간다. 그에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무던한 소중함들 대신, 세상을 따라잡는 생각들이 머리를 메운다. 신경 쓰이는 인간관계, 얼마 남지 않은 시험, 마무리해야 하는 업무가 머릿속에 내내 맴돈다. 이루고 싶은 성취와, 그에 따르는 걱정이 가득하여 작은 감동이 끼어들 틈이 없다.

걱정의 속성 중 흥미로운 부분이 있다. 지속적인 불안 이면에, 불안해하는 것 자체가 좋은 결과를 만드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는 마술적 사고가 숨겨져 있다고 한다. 편안한 마음 자체가 불안하여 걱정을 만든다.

'정말 중요한 시기인데, 이렇게 넋 놓고 있어도 될까? 마음 편히 있을 자격이 있을까?'

 

우스갯소리로 '걱정의 60%는 일어나지 않을 일, 30%는 잘 해결될 일, 10%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 한다.

주요한 일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은 최선의 결과를 위해 꼭 필요하다. 하지만 과도한 초조함은 역으로 주의를 흩트리고 스스로를 지치게 한다. 잘 해내기 위한 노력이, 잘 해낼 수 있을까 란 걱정으로 번져 오히려 아무것도 하지 못하게 할 때도 있다.

이러한 걱정의 바탕에는 성취와 행복을 같은 것으로 간주하는 마음이 자리한다. 어느 지점에 도달한 쾌감만이 행복인 것이다. 이러한 인식은 삶의 대부분의 시간을, 행복을 '갈구하는' 시간으로 만든다.

갈구의 본질은 불만족, 불충분이다. 현재가 온전히 행복한 상태가 아니라, '아직 행복에 도달하지 못한' 상태가 되는 것이다.


<중략>

더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기사 링크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출처정신의학신문

[작성자] 이두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링크http://www.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3504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