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5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한국의 자살률이 높은 것은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38분당 한 명이 자살한다는 자살 국가인 한국은 그렇게 버티기 힘든 나라인 것 같다. 이 말은 즉, 오늘 우리가 편안하게 시간을 보내는 지금도 누군가는 비참한 선택을 하고 있다는 소리다. 너무 끔찍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가?

 

도대체 왜 많은 한국 사람이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걸까?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해서 여러 가지 답을 추리할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인 이유는 누구나 겪고 있을 경제적 어려움이다. 먹고 사는 일이 어려우니 대인 관계가 악화하고, 우울증에 걸리고, 정신과에 다니면서 사람들 눈치가 보이니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기보다 혼자 끙끙 앓는다.

 

혼자서 괴로워하다가 점점 궁지에 몰리고, 사람은 '내가 이렇게 살아서 뭐하겠느냐? 죽는 게 차라리 사는 것보다 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통해 극단적인 선택을 해버린다. 어디까지 가정의 이야기이지만, 자살하는 사람들은 모두 경제적 어려움과 우울증을 비롯한 증세가 있었다.

 

지금 우리가 사는 시대에서 먹고살기 편한 사람이 어디 있을까. 가계부채는 점점 늘어나기만 하고, 소득은 늘어날 생각을 하지 않는다. 아이들의 대학 등록금은 여전히 터무니없이 비싸고, 아이들을 뒷바라지하는 부모님들의 허리는 여전히 기지개를 켜지 못할 정도로 굽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상태에서 우울증을 비롯하여 마음의 병이 걸리지 않는 게 이상한 일이다. 지나친 경쟁을 강요하고, 사람들의 시선과 평판에 신경을 쓰느라 마음 놓고 정신과 방문도 못한다. 혼자 괴로워하는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거나 폭력적으로 변하지 않는 것 자체가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우리가 우울증 같은 증세 때문에 정신과 진료를 받는 것을 전혀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우울증은 우리가 살면서 일상적으로 겪는 감기와 마찬가지로 내 마음이 잠시 아픈 질병이다. 거기에 색안경을 쓰고 바라보는 바람에 다른 사람의 시선이 신경 쓰여 병원에 가지를 못한다니!

 

다른 사람보다 부족하지 않아야 하고, 멀쩡한 척을 하면서 허세를 부려야 하는 한국의 집착증은 이제 좀 벗어날 필요가 있다. 지금 내 마음은 항우울제를 복용하지 않더라도, 심리적 치료가 필요한 상태인데도 그것을 애써 외면하려는 일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우리는 명심해야 한다.

 

나 또한 오랫동안 우울증을 알았다. 우울증을 앓으면서 혼자 괴로워하다 보니 2년이 넘도록 항우울제를 복용해야 했고, 시간이 지나서 재검사를 한 과정에서는 '분노 조절 장애' 판단을 받기도 했다. 이 같은 병은 확실히 두려운 병이지만, 우리가 마주하지 않으면 절대 개선할 수 없는 병이다.

 

나는 내가 이런 병을 가진 것을 똑바로 마주했다. 정신과 선생님과 상담을 통해서 약을 먹으면서 조금 행동을 다르게 하기도 했고, 약을 복용하는 것보다 취미 생활을 통해서 좀 더 마음을 다스리는 일을 하려고 했다. 그 덕분에 지금은 약을 복용하지 않고도, 스스로 마음을 어느 정도 달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아직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내가 가진 증세는 과거에 학교 폭력으로 쌓인 트라우마가 원인이다. 나는 아직도 사람들 앞에 서는 게 무섭고, 어떤 사람에게는 불쾌감이 강하게 든다. 대학에 복학하니 이런 증세가 다시 나타나고 있다. 사람들의 소음 사이에 있다는 것만으로 화가 나 미칠 것만 같았던 때가 몇 번이나 있었다.

 

아무도 없는 곳이 난 좋다

 

이번 대학 복학을 나는 스스로 '내가 어느 정도 문제없이 집단에서 버틸 수 있는가'라는 과제에 대한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강의실에서 앞으로 나가 몇 번이나 "XX, 입 다물고 조용히 좀 하세요. 너희가 초등학생이냐? 소풍왔어?"이라고 고함치고 싶은 것을 일주일 동안 불과 50번은 더 참았다.

 

이런 감정적 트러블을 자꾸 겪으면서 일상 속에서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 다시금 우울증이 도진 것처럼, 집에서 혼자 생각을 하다 보면 '도대체 내가 왜 이렇게 대학을 가야 하나?'는 고민부터 시작해서 삶에 대한 회의감이 강하게 들기도 한다. 한 번 마음을 다친 사람은 이렇게 또 아플 수가 있다.

 

지금 내가 우울증을 겪고 있다고 느껴지거나 현재 내 마음을 내가 버틸 수 없을 정도로 힘들다면, 나는 다시 병원을 찾아가 볼 생각이다. 지금은 정신적으로 괴로울 때 책을 읽거나 글을 쓰거나 피아노를 연주하는 시간을 통해서 잠시 내 마음을 위한 시간을 보낸다. 그렇지 않으면, 도저히 숨 쉬며 살기가 힘들다.

 

내가 이렇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이유는 '난 우울증을 겪었고, 앞으로도 겪을 수 있다'는 사실을 마주하기 때문이다. 우울증은 절대 부끄러운 병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삶을 살면서 괴로워하지 않는 경험이 없을 수가 없다. 내가 강하다면 꿋꿋이 버틸 수도 있겠지만, 약하다면 누구나 아프기 마련이니까.

 

하지만 절대 이게 비정상적인 일은 아니다. 살면서 누구나 감기에 걸리듯이, 누구나 마음이 아플 수도 있다. 왜냐하면, 우리는 감성을 가진 인간이니까. 사람과 만나서 상처를 받고, 상처가 다시 아물어가는 과정을 통해서 아파하는 게 사람이다. 몸을 다치면 피가 나듯이, 마음도 다치면 피가 나는 법이다.

 

애써 아파서 울 것 같은 우리의 마음을 외면하지 말자. 우리의 아픈 마음을 마주하고, 내 마음을 위해서 시간을 투자할 수 있어야 한다. 상담을 받고, 심리치료도 하고, 온전히 자신을 위한 시간을 통해 나를 토닥여줄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해야 우리는 울더라도 강한 사람이 될 수 있을 테니까.

 

출처 : 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90239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