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틱장애, ADHD, 불안장애 등 질환을 앓고 있지만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쳐 증상을 악화시키는 이들이 많다. 이들 질환의 경우 뚜렷한 증상을 보이기 전까지 직접적으로 드러나지 않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전문의들은 두뇌질환 증상 완화에 있어 조기진단 및 조기치료가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가족 등 주변인들의 관찰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대인기피증이나 강박증, 공황장애 등 다른 질환이 복합적으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갑작스럽게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형태로 나타나는 틱장애 증상은 근육이 움직이거나 소리를 내는 특징을 보인다. 문제는 일시적으로 참을 수는 있으나 틱을 해야만 편안함을 느낀다.

원인은 중추신경계 발달 과정 중 유전적인 요소와 환경적인 요소가 상호 작용해 뇌의 피질의 신경 회로에 변화를 일으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외에도 유전적인 요인과 심한 스트레스 등의 심리적, 환경적 요인도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해아림한의원 대구점 김대억 원장은 “틱장애는 증상이 가벼운 경우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없어지기도 한다”며 “하지만 ADHD, 대인기피증, 공황장애 등이 동반되는 경우 단순 증상이라도 1년 이상 지속되거나 음성 틱장애가 나타날 경우 사회생활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어 치료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ADHD는 주의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산만한 행동을 하게 되고, 충동성을 보이는 것을 말한다. 원인은 유전적인 소인과 발달적 요인, 뇌염 후 발병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감정통제가 되지 않고 짜증을 많이 내며 기분 변화가 심해 조울증의 증세를 보이는 특성이 있다.

특히 ADHD를 앓는 아이의 자존감은 매우 낮다. 사물을 바라보는 관점이 부정적인 것들이 많아 또래와의 교감에 있어 사회성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원만하지 못한 교우관계와 사회성으로 인해 학교생활에 문제가 생기고 이로 인해 학습효율이 떨어지는 양상을 보이기도 한다.

김대억 원자은 “가족이나 친척 중에 이 질환을 앓는 이가 있다면 상대적으로 발현 가능성은 높아진다”며 “주의가 산만하고 충동성을 보이거나, 강박과 같이 반복적인 생각이나 행동을 보이고 어릴 때 자주 놀라거나 경기를 한 경우, 많이 예민한 경우 검사나 자가진단으로 정확히 인지한 후 빨리 치료를 통해 다른 질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쉽게 피곤해지거나 짜증이 나고 안절부절 못하거나 불면증에 시달린다면 불안장애 증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매순간 걱정과 불안으로 공포를 느끼는 불안장애는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미친다. 불안감을 느끼면 교감신경이 항진돼 두통과 어지러움, 심장 박동수의 증가, 위장관 이상과 같은 신체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물론 불안장애로 인한 증상이 나타났을 때 일상생활을 하는 데 큰 문제가 없을 정도로 증상이 심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치료 없이 방치했을 경우 만성으로 진행돼 불안장애 극복이 쉽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 전문의들의 견해다.

하고 싶지 않은 생각과 행동을 반복적으로 하는 강박증, 사람들과 시선을 마주치는 것조차 힘겨워하는 대인기피증(사회공포증), 사람들이 많은 곳은 피하게 되는 광장공포증 등도 불안장애 종류에 속한다.

김 원장은 “증상의 빈도가 잦고, 발작 증상이 수시로 나타날 수 있어 초기 진단과 진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공황장애 증상이 악화될 경우 사람이 많은 장소를 피하려는 회피 반응이 나타나고 나중에는 광장공포증이나 폐쇄공포증을 느끼는 단계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증상에 따른 원인별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치료에서는 안정된 마음가짐이 우선돼야 한다”며 “뇌의 자율신경기능장애를 점진적으로 조화로운 상태로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