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멍때리기'가 기억력을 향상시킨다?>



 국내에는 ‘멍 때리기 대회'라는 이색적인 대회가 있습니다. 이 대회는 참가자들의 심박수를 15분마다 측정하고, 주변 시민들로부터 투표를 받아 점수를 합산합니다. 그리고 관객 투표 다득점자 중에서 가장 심박수가 안정적인 사람이 우승자라고 합니다. 2016년에는 가수 크러쉬 씨가 우승을 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주최 측은 “현대인들이 빠른 속도와 경쟁사회로 인한 스트레스에서 멀리 떨어지는 체험을 하는 것”이 대회의 취지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회가 세간의 주목을 받은 이유는 아마도 우리의 삶이 쉴 틈 없이 바쁘게 무언가로 채워져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직장이나 학교 수업을 마친 후에도 무언가를 더 배우기 위해 노력하고, 남는 시간에도 인터넷과 휴대폰으로 무언가를 끊임없이 보고 있습니다. 우리는 온전히 아무것도 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는 것은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하지만 최근 연구들에 따르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는 것이 학습과 기억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2016년 ‘Neurobiology of Learning and Memory’ 학술지에 실린 연구에서는 잠깐의 휴식이 기억력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습니다. 참가자들에게 짧은 이야기를 들려준 뒤 들은 이야기를 말하게 하였습니다. 이후 참가자들을 두 군으로 나눠 한 군은 15분 동안 눈만 감고 깨어 있는 채로 휴식을 취하게 하였고, 나머지 참가자들에게는 15분간 컴퓨터 게임을 하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들은 이야기를 다시 말하게 하니 15분 동안 휴식을 취한 사람들의 기억력이 더 뛰어났습니다. 두 집단의 차이를 알기 위해 뇌파를 측정했더니, 휴식을 취한 군에서 서파(slow oscillation)가 증가하여 있었습니다. 서파는 기억을 장기화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휴식이 뇌의 활동을 변화시켜 기억을 향상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중략-

 

더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기사 링크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정신의학신문

 

[작성자] 최명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info.psynews@gmail.com

 

[링크http://www.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4886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