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18%(약 3백60만 가구)가 총 천만 마리 이상의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 반려동물의 수가 늘어난 것은 2000년대 초반부터인데 최근 1인 가구나 딩크족이 늘면서 수는 더욱 늘어나고 있고요. 특히 혼자 지내시는 분들께 반려동물은 가족이나 다름없지요. 아니, 때로는 사람보다 내 마음을 훨씬 잘 알고 위로해주기에 가족 이상의 유대감을 느끼는 분들이 점차 많아졌습니다.

15년 동안 함께 지낸 고양이가 죽어 너무 힘들었던 여직원 A 씨는 반려동물의 장례식을 이유로 연차를 신청했지만, 상사는 비웃으면서 이를 거절했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이 잘 이해를 못하시지만, 10년 이상을 함께한 개, 고양이의 죽음이 주는 상실감은 가족의 죽음과 다르지 않습니다. 심리학자 세르주 치코티는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남자들은 가까운 친구를 잃었을 때와 같은, 여자들은 자녀를 잃었을 때와 같은 고통을 느낀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반려동물이 사람과 다른 점은, 그들은 우리를 판단하지 않습니다. 내가 가난하건, 성격이 나쁘건, 심리적으로 불안정하건 상관없이 자기를 돌봐준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무조건적인 사랑과 충성심을 돌려줍니다. 갑과 을, 계산과 현실원칙이 적용되는 사회적 인간관계에서는 기대하기 힘든 부분이지요. 나의 불완전성이나 불안정에 구애되지 않고 기댈 수 있고, 의지할 수 있는 반려동물에게 우리는 어쩌면 가족에게도 못했던 말들을 꺼냅니다. 서로의 언어는 달라도 비언어적 소통으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내 아픔을, 내 속상하고 힘들었던 하루의 불만과 툴툴거림을 묵묵히 들어준다는 것. 요즘 이럴 수 있는 사람이 정말 드물고 흔치 않다는 것을 알기에, 우리는 반려동물에게 더 의지하고 감정을 투영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펫로스 증후군의 극복 방법

1. 아쉽게도 반려동물의 평균 수명은 15~17년 정도로 사람보다 훨씬 짧기에 우리는 필연적인 이별을 해야만 합니다. 전염병이나, 선천적인 질병 탓에 그보다 훨씬 빠른, 예기치 못한 이별을 감당해야 할 때도 많은데 반려동물을 입양할 때 미리 이 사실에 대해 인지해야 합니다. 다만 이를 슬픔으로만 받아들이는 게 아닌 자연의 법칙임을, 수용할 줄 아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혼자 남겨진 슬픔보다는 함께해준 시간과 추억에 집중하고 그들의 평생을 곁에서 지켜볼 수 있었음을 감사해야 합니다.



-중략-

더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기사 링크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정신의학신문

[작성자] 박종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info.psynews@gmail.com 

[링크] http://www.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4741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