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신과 약물이 독하다고요? - 정신과 약물에 대한 흔한 오해

[정신의학신문 : 장재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여러분 혹시 ‘정신과약은 독하다’라는 이야기 들어본 적 있으신가요?

저는 병원에서 약물처방을 할 때 “정신과약은 독해서 함부로 복용하면 안 된다는데...”라면서 투약을 몹시 겁내 하시는 분들을 꽤 많이 보게 되는데요. 사실 정신과약을 타 진료과에서도 많이 쓰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한 통계에 의하면 신경안정제 처방의 20%만 정신과 의사들이 하고 나머지 80%는 타 진료과에서 한다는 보고도 있을 정도인데요. 오늘은 정신과 약물에 대해 흔히 하시는 오해들에 대해 말씀드려볼까 합니다.

 

우리는 흔히 ‘정신과약’이라고 통칭해서 표현하지만, 실제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사용하는 약물은 다양한 종류가 있는데요. 크게 항정신병약물, 항우울제, 항불안제, 기분안정제, 정신자극제, 치매약물 등으로 대략 구분할 수 있습니다. 정신과약이 독하다는 오해의 근원은 이 중 항정신병약물에서 생긴 게 아닌가 추정이 됩니다.

항정신병약물은 전통적으로 정신과에서 많이 진료해온 조현병(구, 정신분열병)의 치료제로 약물의 특성상 몸이 뻣뻣한 느낌, 졸림, 침흘림, 손떨림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조현병은 우리가 흔히 ‘정신병’이라 표현하는 질환인데요. 조현병에서는 망상, 환각, 횡설수설, 이상행동 등의 심각한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정신과에서 다루는 병 중에서도 가장 중증의 정신질환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치료가 까다로운 경우가 많아 부작용을 감수하고서라도 약물을 강하게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꽤 자주 있는 것이죠. 이는 마치 감기 환자에게는 부작용이 거의 없는 약물을 처방하지만, 암환자에게는 머리가 빠지고 구토가 나더라도 항암제를 꼭 사용해야 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주변에 조현병을 앓고 있는 분들의 이러한 부작용을 보신 적이 있는 분들은 약이 독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조현병은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치료하는 수많은 질환 중 아주 일부일 뿐이므로 조현병 치료제인 항정신병약물을 정신과약으로 동일시하여 독하다고 생각하시는 것은 완벽한 오해라 할 수 있습니다. 마치 ‘내과약이 독하다’라는 명제가 성립하지 않는 것과 똑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내과약에도 감기약부터 항암제까지 다양하게 있으니까요.

중략


더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기사 링크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출처정신의학신문

[작성자장재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링크] http://www.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2511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