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의 봄꽃길 따라 사뿐사뿐, 지금 만나러 갑니다.


작성자 : 김형규 기자 fidelio@kyunghyang.com

 


봄은 꽃과 함께 온다. 올해는 예년보다 봄꽃도 일찍 찾아올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올해 벚꽃은 평년보다 나흘에서 일주일가량 빨리 꽃망울을 터뜨릴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이달 22일부터, 서울은 다음달 3일이면 벚꽃 구경이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나들이를 돕기 위해 아름다운 봄 꽃길 160을 소개했다. 크고 작은 공원부터 천변, 숨은 골목길 등 꽃길의 길이를 모두 더하면 240가 넘는다. 서울의 25개 자치구가 추천하고 서울시가 선정한 160개 꽃길은 봄나들이, 드라이브, 산책·운동, 색다른 꽃 등 주제별로 분류돼 있어 목적에 맞게 골라 다니기도 좋다.서울 IN 지도웹서비스를 사용하면 스마트폰으로 현재 내 위치에서 가까운 서울의 봄 꽃길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가족·연인·친구와 봄소풍 떠나볼까

         

벚꽃 하면 여의도 윤중로부터 떠올리는 서울사람이 많겠지만 찾아보면 시내 곳곳에 비교적 덜 붐비는 벚꽃 명소들이 숨어 있다.

 

공릉동 경춘선 숲길은 복선전철화 사업으로 방치됐던 폐선 철로를 공원으로 꾸민 곳이다. 기차여행을 하면 창밖으로 펼쳐지는 풍경에 들풀과 야생초를 심어 마을 공동의 뜰로 조성했고 폐기차와 건널목 신호등을 작품처럼 배치해 운치를 더했다. 특히 폐선 철로를 따라 왕벚나무가 늘어선 경춘선 2구간은 호젓하게 걸으면서 봄의 정취를 만끽하기 좋다.

 

신월동 서서울호수공원은 호수 주변 산책로를 따라 핀 왕벚나무 꽃이 인상적이다. 정수장 부지를 새로 꾸민 공원은 인근 김포공항에 이착륙하는 비행기가 호수 위를 지나갈 때마다 소리분수가 자동으로 작동해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다. 넓은 잔디광장이 있어 가족끼리 소풍을 즐기기 알맞다.

 

동작동 국립현충원은 봄이면 서문 진입로에서부터 300m가량 진달래와 붓꽃, 야생화가 지천으로 피어난다. 현충탑으로 향하는 길의 수양벚나무도 유명하다. 손에 닿을 듯 늘어진 가지마다 피어난 연분홍 꽃송이들이 그림 같은 풍경을 만들어낸다. 수양벚꽃은 국가유공자의 충의를 상징하는 꽃이기도 해 의미가 더 깊다. 현충원은 벚꽃 철에 야간 개장을 하는 경우가 있으니 홈페이지 등에서 정보를 확인해보자.


종로구 삼청공원에선 공원 경관과 어우러진 벚꽃과 때죽나무 꽃을 감상할 수 있다. 공원 근처의 삼청동, 가회동에는 갤러리 등 문화공간이 즐비하다. 성북동의 맛집들도 함께 들르면 하루 나들이 코스로 적당하다.

 

서대문구청 뒤로 오르는 안산은 가볍게 트레킹하기 좋은 뒷산이면서 멋진 벚꽃순환길이기도 하다. 수령이 오래된 산벚나무, 왕벚나무 등 수천그루가 산자락을 온통 하얗게 물들인 풍경은 각종 드라마에도 여러 번 담겼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커다란 공룡 화석이 전시된 인근의 서대문자연사박물관도 함께 들러보자.

 

 

-중략-

 

더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기사 링크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경향신문

 

[작성자] 김형규 기자

 

[링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3202110005&code=350101

?

XE Login